신간서적 소개         새로운 책을 소개합니다.

 
 
  갑오왜란과 아관망명  
분류 문학 
지은이 황태연 
출판사 청계 
발행일 2017-01-10 
ISBN-13  
자료출처    
추천
조회수 60
『갑오왜란과 아관망명』은 동학농민전쟁과 갑오경장으로 이어지는 1894년의 역사적 사건들을 모아 ‘갑오왜란’이라는 새로운 용어로 규정한다. 또 고종과 왕세자가 조선의 왕궁을 떠나 러시아 공사관으로 도망치듯 거처를 옮긴 것으로 기술되는 1896년의 ‘아관파천’을 항일독립투쟁을 위한 ‘국내망명정부’의 수립으로 해석하여 ‘아관망명’으로 재정의한다. 700페이지가 넘는 이 두툼한 저작을 읽는 동안 독자들은 정치사상적 개념과 방법론에 취약한 ‘국사학자’의 관점에서
 

저자소개

저자 황태연(黃台淵)은 서울대학교 외교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과 대학원에서 [헤겔의 전쟁 개념]으로 석사학위를 받았고, 이어 독일 프랑크푸르트 괴테대학교에서 [지배와 노동(Herrschaft und Arbeit)](1991)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4년 동국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로 초빙되어 현재까지 동서양 정치철학과 정치사상을 연구하며 가르치고 있다. 
그는 수십 년 동안 동서고금의 정치철학을 융합시키는 학제적 연구에 헌신해 왔다. 서양정치 분야에서는 [Herrschaft und Arbeit im neueren technischen Wandel](1992), [환경정치학](1992), [지배와 이성](1994), [계몽의 기획](2004), [서양 근대정치사상사](2007, 공저) 등 여러 저서를 출간했고, “Verschollene Eigentumsfrage”(1992), “근대기획에 있어서의 세계시민과 영구평화의 이념”(1995), “신(新)봉건적 절대주권 기획과 주권지양의 근대기획”(1997), “Habermas and Another Marx”(1998), “자본주의의 근본적 변화와 제국주의의 종식”(1999), “Knowledge Society and Ecological Reason”(2007) 등 수많은 논문을 발표했다. 
동양정치철학 또는 동서통합철학 분야 저서로는 [사상체질과 리더십](2003), [실증주역](2008), [공자와 세계(1~5)](2011), [감정과 공감의 해석학(1~2)](2015), [패치워크문명의 이론](2016) 등이 있고, 논문으로는 “공자의 중용적 주역관과 우리 역대국가의 시서(蓍筮)관행에 대한 고찰”(2005), “서구 자유시장, 복지국가론에 대한 공맹과 사마천의 영향”(2012), “공자와 서구 관용사상의 동아시아적 기원”(2013), “공자의 분권적 제한군주정과 영국 내각제의 기원”(2014) 등이 있다. 
한국정치철학 및 한국정치사상사 분야로는 [지역패권의 나라](1997), [중도개혁주의 정치철학](2008), [대한민국 국호의 유래와 민국의 의미](2016) 등의 저서가 있고, “‘대한민국’ 국호의 기원과 의미”(2015), “조선시대 국가공공성의 구조변동과 근대화”(2016) 등의 논문이 있다. 2017년 상반기에 [백성의 나라 대한제국]과 [대한제국과 갑진왜란]이 출간될 예정이다. 
현재는 [한국 근대화의 정치사상]을 거의 탈고했고, 동시에 [공자와 서구 계몽주의], [공자의 충격과 근대유럽의 탄생], [공자, 미국을 건국하다] 등의 출판을 준비하고, [도덕과 국가의 일반이론(또는 모성과 행복국가)]의 주제들을 연구하는 중이다.


목차

머리말 
서 론 

제1장 갑오왜란: 왜적의 조선침략과 국왕생포 

제1절 조선침략의 개시 
1) 침략의 사전준비 
2) 서울점령 
3) 경복궁침공과 국왕의 생포 
4) 군용전신선, 병참기지의 무단설치와 전신선의 강탈 
5) 축청逐淸위탁과 ‘조일맹약’의 강취 
제2절 강탈 
1) 국보의 약탈 
2) 인부, 우마의 강제징발과 군량 강탈 
제3절 ‘갑오왜란’: 왜군의 군사작전의 침략성 
1) 조선정부의 입국불허를 무시한 무단침입 
2) 조약상의 국제법적 불법성 
3) 당대인과 오늘날 학자들의 침략성 인지 
4) 51년 장기전쟁으로서의 ‘갑오왜란’ 

제2장 항일전쟁: 국왕과 백성의 연합항전 

제1절 중앙조선군의 방위작전과 항전 
제2절 지방 각지의 저항 
1) 낙향 평양병의 평양전투와 황해도 관찰사의 저항 
2) 왜군 전신선과 병참기지에 대한 백성의 공격 
3) 의병봉기의 시작: 서상철의 안동의병 
제3절 고종의 거의擧義밀지와 의병전쟁 
1) 별입시와 거의밀지의 전달체계 
2) 전통적 의병개념의 수정 
제4절 고종의 거의밀지와 동학농민군의 재봉기 
1) 전봉준의 1차 봉기와 대원군 밀약설의 허구성 
2) 관군, 관리 위협용 ‘대원군의 이름’ 팔기 
3) 2차 봉기 밀약설과 사실무근 
4) 고종의 밀지와 동학농민군의 2차 봉기 
5) 전봉준과 동학도에게 전달된 고종의 밀지 
6) 동학농민군의 재봉기와 척왜항전의 개시 
제5절 왜적의 충청도, 전라도 침공에 대한 항전 
1) 침공의 법적 기반 마련과 ‘조일야합’ 침략부대의 결성 
2) 일제 대본영발發 ‘싹쓸이학살’ 명령의 의미 
3) 왜적의 3로 침공작전 
4) 동학농민군의 공주결전과 우금치전투 
5) 왜군의 전남침공과 남부동학군의 항전 
6) 경상도, 강원도, 이북의 의병항쟁 
7) 동학농민군과 의병의 영구항쟁으로의 전화 
8) 소위 ‘창의군’의 준동 

제3장 갑오괴뢰정부의 친일괴뢰군 편성과 사이비개혁 

제1절 김홍집 친일괴뢰내각의 성격 
1) 김홍집내각의 친일괴뢰성 
2) 김홍집괴뢰정부의 타율성, 자율성 문제 
3) 사이비개혁의 전형적 사례: 친일괴뢰군의 탄생 
4) ‘갑오경장’의 사이비성, 반개혁성, 제한성 
제2절 고종의 선구적 개혁조치: 신분철폐와 노비해방 
1) 1882년 신분해방령의 시행 
2) 1886년 노비해방절목의 공포 
제3절 동학농민군의 폐정개혁과 신분해방령의 집행 
1) 최제우, 최시형의 동학사상의 근대적 신분해방론 
2) 동학농민군의 격문과 <폐정개혁 12개조>의 신분해방 조목 
3) <폐정개혁 12개조>의 ‘사후창작설’ 비판 
4) 집강소의 갑오정부 사회개혁안 수용설 비판 
5) 죽창에 의한 고종과 동학교주의 공동 신분해방령의 집행 
6) ‘갑오경장’의 신분해방 의안의 기만성과 부실성 
제4절 ‘갑오경장’ 사이비개혁, 반개혁의 구체적 내용 
1) 중앙관제 개혁: 왕권의 무력화 
2) 인사제도 개혁: ‘획기적’ 개선의 부재 
3) 지방제도 개혁: 반근대적 중앙집권화 
4) 경제제도의 개혁: 일본제국주의의 경제침탈 기반 조성 
5) 군사제도의 개혁: 조선군의 말살과 친일괴뢰군의 육성 
6) 사회제도의 개혁: 기만적 사회개혁 

제4장 일본의 보호국화 정책 

제1절 조선보호국화 정책논의와 결정 
1) 우치다, 오오토리, 무쓰의 논의와 보호국정책의 잠정결정 
2) 오오토리에 의한 보호국정책의 집행시도 
제2절 ‘사실상의 통감’ 이노우에와 보호국화 정책의 본격화 
1) 중앙권력의 개편과 통감감독체제의 수립 
2) 고문정치체제의 수립 
3) 300만 원 차관에 의한 조선정부의 경제적 속박 
4) 주미 조선공사관 폐쇄 결정과 통보 
5) 조일보호조약 체결계획과 왜군주둔권 확보 
제3절 고종의 반격: 삼국간섭 유도와 보호국정책의 타파 
1) 대미對美 외교공작을 통한 고종의 반격 
2) 고종과 민왕후의 대러외교와 삼국간섭의 유도 
3) 고종과 왕후의 인아거일 
4) 고종의 대내적 반격: 박정양-박영효, 김홍집-박정양 연립내각 

제5장 을미왜변: 갑오왜란의 연장전 

제1절 일제의 국토강점체제의 유지 문제 
1) 고종의 반격과 강점체제의 동요 
2) 진퇴양란의 대본영: 후비보병 문제와 조선의 철군요구 
제2절 을미왜변 
1) 을미왜변의 거시적 동기와 직접적 목적 
2) 을미왜변의 준비: 미우라 공사와 조선수비대 지휘권의 수임 
3) 시해의 실행과 범죄은폐 노력 
제3절 춘생문사건과 고종의 국제적 고립 
1) 춘생문사건과 안경수 
2) 춘생문사건의 파장: 고종의 국제적, 국내적 고립 
제4절 신하들의 반역과 고종의 국내적 고립 
1) 김홍집, 유길준, 김윤식의 역심과 친일괴뢰 의식 
2) 윤치호의 표리부동성과 이중플레이 
제5절 단발령과 의병항쟁의 민족정신적 의미지평 
1) 항몽전쟁과 병자호란 후 단발거부와 전통의관의 보존 
2) 갑오왜란과 단발령에 대한 민족적 저항 

제6장 아관망명과 국내망명정부의 수립 

제1절 ‘국내망명’으로서의 아관망명의 결행 
1) 고종의 주도적 망명결정 
2) 순양함 아드미랄 코르닐로프 호와 아관수비대 
3) 고종의 거의밀지와 경복궁 탈출의 준비 
4) 아관망명의 결행과 망명 첫날의 풍경 
제2절 아관 국내망명정부의 수립과 왜군구축을 위한 고종의 노력 
1) 신新의정부 관제의 창제와 의정부의 수립 
2) 고종의 왜군철병 요구 
제3절 2차 망명지의 확보: 확장된 국내망명 공간 경운궁 
1) 환궁갈등 
2) 경운궁 국내망명지의 대내적 창설 
3) 러일협상을 통한 경운궁의 국제적 보장 

결 어 

참고문헌 
찾아보기



출판사 서평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관점의 한국근대사 
그 첫 번째 이야기, [갑오왜란과 아관망명] 

지난 연말 교육부의 국정 역사교과서 공개 논란에 이어 최근 발표된 [역사교과서 검정심사 강화 방침]에 교육계의 반발이 점차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보다 근본적으로 한국 근대사 연구의 프레임을 바꿀 획기적인 저작이 출간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갑오왜란과 아관망명]이라는 제호를 달고 출간된 화제의 신간은 동학농민전쟁과 갑오경장으로 이어지는 1894년의 역사적 사건들을 모아 ‘갑오왜란’이라는 새로운 용어로 규정한다. 또 고종과 왕세자가 조선의 왕궁을 떠나 러시아 공사관으로 도망치듯 거처를 옮긴 것으로 기술되는 1896년의 ‘아관파천’을 항일독립투쟁을 위한 ‘국내망명정부’의 수립으로 해석하여 ‘아관망명’으로 재정의한다. 
저자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서양 정치철학자인 동국대 황태연 교수다. 그는 책에서 우리 국사를 늘 자기들의 독점물로 여기는 일반 국사학자와 뉴라이트 국사학자가 쓰는 국사는 거의 다 친일파 미화, 자민족 비하, 독재 정당화 등의 시각을 벗어나지 못한다고 비판하며, 더 이상 우리 국사, 특히 우리 근대사를 정치와 전쟁, 정치학과 외교안보론에 문외한인 국사학자들과 인문학자들에게만 맡겨둘 수 없다고 선언한다. 
“우리나라 국사학자들은 대부분이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 ‘촉탁’ 벼슬을 한 이병도(李丙燾, 1896-1989)의 ‘제자들의 제자들’과 ‘또 그 제자들’이다. 그래서 그런지 국사학자들은 거의 아관으로의 ‘망명’을 ‘고종이 도성을 떠나 다른 곳으로 피란했다’는 뜻의 ‘파천’으로 부르며 왜적이 ‘무서워서’ 국왕이 ‘채신머리’ 없이 ‘도성’에서 ‘지방’으로 ‘도망친’ 그릇된 이미지만을 부각시키며 한가하게 국왕의 채신이나 국위만을 논단하고 고종의 경복궁 억류·유폐와 치외법권 지역으로의 긴급망명의 긴박한 역사현장의 생생한 의미를 아무 공감 없이 지워버린다. 그 심리를 깊이 들여다보면, 이것은 당시의 국가상황을 ‘전쟁상태(belligerency)’로 관념하지 않는 안이한 역사관에 기인한다.” 
저자가 보기에 대한제국과 그 전후의 역사는 개탄스럽게도 개화 노선을 거부하고 실패와 치욕을 거듭 자초하며 비상한 각오 없이 한가하게 세월을 허송하다가 자멸해버린 ‘치욕의 역사’가 아니라 무수한 생령(生靈)들의 목숨 건 혈투로써 일제와 친일괴뢰들의 망국책동을 분쇄한 ‘거룩한 살신성인의 혈사(血史)’다. 
“(갑오·을미·병신) 3년의 역사는 실은 치열한 항일투쟁의 거대한 역사, 우리 민족의 가장 희생적이고 따라서 가장 장엄한 항쟁의 역사, 1945년 9월까지 계속되고 영광의 ‘대한민국’이 수립됨으로써야 마감되는 장구한 51년 ‘장기전쟁’이 시작되는 시기, 아니 국왕과 만백성이 혼연일체가 되어 수행한 위대한 애국적·거국적 ‘국민전쟁’이 개시되는 시기였다.” 
저자는 동학농민전쟁이 보여준 온 국민의 항쟁은 나폴레옹의 침략에 맞서 게릴라투쟁을 벌인 스페인 농민군 외에 세계사에 유례가 없는 것이고, 국왕이 나라가 망한 상태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러시아공사관으로 ‘국내망명’을 감행해 외적에 계속 항쟁한 불요불굴의 투쟁은 아예 당시까지의 세계사에 유례가 없던 일이라고 말한다. 
“역사서는 역사소설처럼 써서는 아니 된다. 하지만 제대로 된 역사서는 미학적 감동을 역사소설에 양보하더라도 지적 희열과 도덕적 의미 면에서 아주 재미있고 의미심장한 어떤 역사소설도 능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필자는 어떤 역사소설보다도 더 큰 재미와 더 많은 도덕적 의미를 느낄 수 있도록 이 책을 쓰려고 노력했다.” 
700페이지가 넘는 이 두툼한 저작을 읽는 동안 독자들은 정치사상적 개념과 방법론에 취약한 ‘국사학자’의 관점에서가 아니라, 정치사상적 개념과 방법론에 강하고 연구대상의 치밀한 분석에 훈련된 ‘정치철학자’의 관점에서 볼 때 우리의 근대사가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실감하게 될 것이다. 올 상반기 이 책의 연작으로 출간될 예정인 [백성의 나라 대한제국], [대한제국과 갑진왜란]이 벌써부터 기다려지는 이유이다. 
 
    test    
  12345678910,,,46
734
도서 검색 방법을 안내해 드립니다.
분   류: 공 지
지은이: 벧엘 도서부
 
733
"인간의 방법으로 신이 되는 길"
그간 인류는 할 수 있는 일을 마음껏 해왔다. 대체로 즐거운 일이었고, 때때로 참혹한 일도 벌어졌으나, 또 다른 할 수 있는 일을 이어 붙이며 가까스로 오늘에 이르렀다. 그런데 이제는 이런 임시방편이 더는 통하지 않는 시대를 마...
분   류: 교육, 인문
지은이: 유발 하라리
출판사: 김영사
발행일: 2017-05-15
자   료:    
 
732
"정말 열심히 살아야, 겨우 살아진다."
사는 동네엔 같은 번호면서 최종 목적지가 다른 두 대의 버스가 동시에 운행 중이다. 탑승 시마다 목적지가 적힌 표지판을 눈으로 확인하는데도 왠지 잘못 본 것 같아 불안해진다. 물었다가 버스기사로부터 냉대를 받은 다른 ...
분   류: 문학, 에세이
지은이: 허혁
출판사: 수오서재
발행일: 2018-05-10
자   료:    
 
731
한 여론조사에서 77.5%가 북한의 지도 김정은에게 신뢰가 간다고 답했다 한다. 과연 그럴까? 김정은은 누구이며 북한은 어떤 사회인가? 온 세계의 이목이 북한과 그 지도자 김정은에게 쏠리고 있는 지금,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밝히는 평양 심장부 이야...
분   류: 교육, 사회
지은이: 태영호
출판사: 기파랑(기파랑에크리)
발행일: 2018-05-15
자   료:    
 
730
산상수훈에서 배우는 그리스도인의 실천적 삶과 영성. 희떠운 말의 성찬 속에 삶이 실종되어버린 우리 시대, 예수의 제자들이 마음에 품고 몸으로 살아내야 할 참된 가르침은 무엇인가? 목회자 겸 문학평론가인 청파교회 김기석 목사가 산상수훈이라는 맑고 깊은 ...
분   류: 기독교
지은이: 김기석
출판사: 포이에마
발행일: 2010-06-30
자   료:    
 
729
일과 나의 관계, 회사와 나의 관계를 재정립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한국과 일본 사회에 큰 반향을 일으킨 <퇴사하겠습니다>의 후속편. <퇴사하겠습니다>가 '진정한 회사 생활을 위해 치열한 퇴사 준비'가 필요하다며 '퇴사'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냈다면, <그리고 ...
분   류: 문학, 에세이
지은이: 이나가키 에미코
출판사: 엘리
발행일: 2018-02-07
자   료:    
 
728
퇴사를 종용하는 책이 아니다. 보람 따위 집어치우고 일하기 싫다고 소리를 지르라는 책도 아니고, 다들 이렇게 사는 거야, 술이나 한잔하며 자조적인 쓴웃음을 짓자는 책도 아니다. 회사에서 하루빨리 도망쳐 나오라고 책임질 수 없이 등 떠미는 책도, 회사 몰래 읽...
분   류: 문학, 에세이
지은이: 이나가키 에미코
출판사: 엘리
발행일: 2017-01-17
자   료:    
 
727
"언제까지 우러러보기만 할 것인가"
여기 새롭고 놀라운 세상을 열어 가고 있는 네 개의 거인기업이 있다. 그들의 시가총액을 합하면 프랑스의 GDP와 맞먹는다. 주인공은 우리에게도 매우 익숙한 아마존, 애플, 페이스북, 구글이다. 그런데 우리는 사실 이 '4인방'에 ...
분   류: 교육, 경영
지은이: 스콧 갤러웨이
출판사: 비즈니스북스
발행일: 2018-04-30
자   료:    
 
726
가트맨 박사가 인정한 상담과 현장 코칭을 통한 감정코칭 실전법을 갖고 있는 최성애 박사가 그동안 경험을 통해 효과를 본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 감정코칭의 노하우를 담은 책이다. 생생하고 공감 가는 수많은 실제 사례는 감정코칭의 중요성을 알고 있지만 어떻...
분   류: 교육, 육아
지은이: 조벽, 존 가트맨, 최성애
출판사: 한국경제신문
발행일: 2011-02-08
자   료:    
 
725
…육아 서적을 볼 때는 하루에 서너 장만 읽으세요.
그리고 읽은 시간만큼 조용히 생각을 하십시오.
그럴 때 더 남는 게 있습니다.
책을 보면서 나와 내 아이를 비춰 생각해보세요.
그리고 작은 결심이라도 다져야 합니다.
만약 어떤 결심도 없다면 책을 읽어...
분   류: 교육, 육아
지은이: 서천석
출판사: BBbooks(서울문화사)
발행일: 2011-09-01
자   료:    
 
724
‘내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 할까?’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가장 고민스러운 주제 중 하나다. 자율을 강조하자니 부모로서의 역할을 소홀히 한다는 죄책감이 들고, 일명 헬리콥터 부모가 되어 아이의 일거수일투족을 관리하자니 의존성 높은 아이로 자라지 않을까 ...
분   류: 교육, 육아
지은이: 파멜라 드러커맨
출판사: 북하이브(타임북스)
발행일: 2013-3-20
자   료:    
 
723
저자의 첫 책인 『하루 10분, 내 아이를 생각하다』가 아이를 대하는 부모의 태도와 철학에 집중했다면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는 그러한 내용과 더불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조언들까지 충실하게 담았다.
분   류: 교육, 육아
지은이: 서천석
출판사: 창비
발행일: 2013-05-10
자   료:    
 
722
이제는 가수 이적 엄마로 더 알려진 여성학자 박혜란이 손주 여섯을 둔 할머니가 되어 육아 이야기를 썼다. 1996년 과외 한 번 시키지 않고 아들 셋을 공짜로 서울대에 보낸 이야기 <믿는 만큼 자라는 아이들>을 펴냈을 때만 해도 대한민국 엄마 열에 일곱쯤은 ‘제발...
분   류: 교육, 육아
지은이: 박혜란
출판사: 나무를심는사람들
발행일: 2013-05-09
자   료:    
 
721
엄마들은 왜 딸 키우기보다 아들 키우기를 더 어려워할까? ‘딸은 얌전하고 말을 잘 듣지만 아들은 힘도 세고 산만해서 키우기 힘들다’는 엄마들의 말은 정말 사실일까? 아들은 도대체 어떻게 키워야 하며 이를 위해 엄마는 무엇을 해야 할까?
분   류: 교육,
지은이: 창랑, 위안샤오메이
출판사: 예담Friend
발행일: 2014-01-27
자   료:    
 
720
우리가 미처 몰랐던 일본의 내면 풍경. ‘공기의 나라’ 일본에는 다시금 내셔널리즘의 광풍이 몰아치려하고 있다. 국민 스토리 ‘주신구라’를 내면화한 일본 국민들은 일정한 ‘공기’가 마련되면 질풍노도처럼 내달린다. 무르익은 분위기에 일본의 ‘엔터테이...
분   류: 교육, 정치
지은이: 유민호
출판사: 살림
발행일: 2014-08-15
자   료:    
 
719
매일 똑같이 흘러가는 하루, 정신없이 무감각하게 보내는 오늘을 제대로, 의미 있게 살 수는 없을까? 이 책은 "어른들을 너무 믿지 마세요."(SBS [힐링캠프] 중에서), "스스로의 힘을 믿으세요."(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중에서) 등 우리 마음에 진한 느낌표를 새겨줬던...
분   류: 문학, 에세이
지은이: 김창완
출판사: 박하
발행일: 2016-07-25
자   료:    
 
   

12345678910,,,46

새가족 등록 안내
양육 훈련 프로그램

교회안내
담임목사 인사말
교회소개
목회철학
예배안내
섬기는분들
오시는길

예배안내
한국어예배
EM 예배

인터넷방송
컬럼•도서
주일예배설교
특별집회
동영상
컬럼
도서목록
신간서적
독후감

새가족안내
새가족안내
양육 훈련 프로그램

선교사역
니카라과 소개
니카라과 선교비젼
콘셉션 벧엘선교센터
-콘셉션 벧엘교회
-포토 갤러리
선교게시판

교회학교
주일학교
중고등부

교제와 나눔
나눔게시판
사진•영상 나눔
간증 나눔
추천사이트
교회소식

English Ministry
English Ministry
E.M. Greetings
Annoucements
Bulletin Board
Photo Gallery

e communition
목장 Conference
사역단 Conference
Session Conference

901 Bunce Road Fayetteville, NC 28314
(910) 916-9700 (한국어 예배)
(951) 233-9900 (English Ministry)
(910) 864-5739

Copyright © Korean Bethel Presbyterian Church of Fayetteville NC. All Rights Reserved.